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클럽뉴스

클럽뉴스[매치 리뷰] 전남, 홈개막전서 상주에 1-3패

2017-03-12


전남드래곤즈가 상주에 패하며 홈에서 아쉬운 패배를 기록했다.

전남은 12일(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가진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라운드 상주 상무와의 홈 경기에서 페체신의 만회 골에 불구하고 1-3으로 패했다.

지난 전북 현대와의 경기에서 아쉬운 1-2 패배를 기록했던 전남은 이날 경기에 승부를 걸었다. 전북과의 경기에서 좋은 경기력으로 선전을 펼쳤던 전남은 시즌 첫 승과 홈 개막전 승리라는 두 마리 토끼 잡기에 나섰다.

전남은 지난 경기에서 검증 된 3-4-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지난 경기에서 골을 기록한 페체신을 중심으로 허용준, 안용우가 공격을 이끌었다. 미드필더에는 현영민, 김영욱, 한찬희, 최효진이 나섰고, 수비에는 연제민, 고태원, 토미가 수비진용을 갖췄다. 골문에는 지난 경기에 이어서 박대한이 선발 기회를 잡았다.

경기 시작과 함께 상주의 맹 공격을 받은 전남은 상대에 실점을 허용하지 않으며, 준비했던 플레이를 펼칠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과 달리 전남은 경기 시작 후 이른 시점인 전반 17분 상대 김호남에게 실점을 허용하며 리드를 빼겼다.

리드를 뺏긴 전남은 발 빠르게 동점 골을 시켰다. 전반 22분 상대 수비수의 파울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 놓았다. 하지만, 전남은 전반 종료가 임박한 전반 41분 상대 주민규에게 추가 실점을 허용하며 또 다시 리드를 내줬다.

후반전을 1-2로 뒤진 상황에서 시작한 전남은 상주 골문을 열고자 맹공을 펼쳤다. 후반전에 전남의 볼 점유율이 60%가 넘을 만큼 전남이 이기고자 의지는 높았다. 하지만, 상주는 쉽게 전남에 기회를 내주지 않았고, 유효슈팅은 모두 유상훈 골키퍼가 선방으로 막아냈다.

전남의 아쉬운 시간이 계속 흐르던 후반 42분 상주 김호남에게 또 다시 골을 허용한 전남은 이날 경기를 1-3으로 마치며, 2연패를 기록하게 됐다. 시즌 초반 아쉬운 경기 결과를 기록하고 있는 전남은 19일(일) 1위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를 떠난다.

<경기 정보>
- 결과 : 전남드래곤즈 1 - 3 상주 상무
- 득점 : 전반 22분 페체신
- 실점 : 전반 17분, 전반 41분, 후반 42분
- 선발 : 박대한(GK), 연제민, 고태원, 토미, 현영민(후반 18 이슬찬), 김영욱, 한찬희(후반 14 자일), 최효진, 허용준(후반 39 자일), 페체신, 안용우
- 교체출장 : 이슬찬(후반 18 현영민), 송창호(후반 39 허용준), 자일(후반 14 한찬희)
- 교체미출장 : 임민혁, 김준수, 배천석, 이유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