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NEXTMATCH

    다음경기




    2017시즌이 종료되었습니다.

  • PREV MATCH

    이전 경기

    1:0

    11월 18일(토) 15:00 @대구

뒤로팬존메인

클럽뉴스

클럽뉴스[리뷰] ‘토미 동점골’ 전남, 인천과 2-2 무승부

2017-11-05


전남은 5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인천과의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7라운드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남은 4-3-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골문은 이호승이 수비진영은 이슬찬, 이지남, 토미, 최효진이 지켰다. 중원엔 현영민, 김영욱, 유고비치가 배치됐고, 최전방에선 자일, 페체신, 최재현이 호흡을 맞췄다.

이른 시간 전남의 선제골이 나왔다. 전반 2분, 김영욱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혼전 상황 흘러나온 볼을 받아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슈팅으로 연결했다. 골키퍼가 반응했지만 슈팅이 워낙 강력했다.

이어 전반 6분, 페체신이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맞았으나 아쉽게 오프사이드 깃발이 올라갔다. 전반 17분, 인천의 동점골이 나왔다. 인천 문선민이 중거리 슈팅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곧바로 인천에 역전골을 허용했다. 인천에 PK를 허용했고, 이를 인천 엔조가 성공시키며 스코어 1-2를 만들었다. 전남은 동점골 노리며 끊임없이 인천의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 32분 김영욱의 프리킥을 토미가 머리로 연결했으나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40분, 인천 부노자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이어 전반 종료 직전 전남은 결정적인 찬스를 맞았다. 이지남의 헤딩 슈팅이 골대에 맞으며 아쉬움을 자아냈고, 전반전은 1-2 인천의 리드로 종료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전남의 동점골이 나왔다. 후반 3분, 김영욱의 코너킥을 토미가 머리로 마무리했다. 동점골을 허용한 인천은 반격에 나섰다. 연달아 전남의 골문에 유효슈팅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호승이 번번이 선방하며 실점 위기에서 팀을 구해냈다.

후반 25분, 인천 웨슬리가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하며, 인천은 9명의 선수만이 그라운드 위에 남았다. 전남은 수적 우세를 앞세워 끊임없이 인천의 골문을 위협했다. 하지만 더 이상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스코어 2-2 무승부로 경기가 종료됐다.

두 명이 많이 뛴 전남이기에 무승부는 다소 아쉬움이 남는 결과였다. 전남은 18일(토) 15시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대구와 시즌 최종전을 치른다. 이날 경기 결과에 따라 전남의 승강플레이오프 여부가 결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