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NEXT MATCH

    다음경기

    올 시즌 경기가 종료 되었습니다.

  • DRAGONS
    GOAL LEADER

    허용준
    9득점
    23경기
  • DRAGONS
    ASSIST LEADER

    한찬희
    5도움
    30경기
  • DRAGONS
    TOP GAME

    완델손
    4득점
    32경기
  • DRAGONS SCHEDULE

뒤로팬존메인

클럽뉴스

클럽뉴스[리뷰] 전남, 제철가더비서 아쉬운 2-3패

2018-03-11

개막전 이후 2연승을 노렸던 전남드래곤즈가 아쉬운 패배를 기록했다.
전남은 11일(일) 오후2시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가진 'KEB하나은행 K리그 1 2018' 2라운드 포항스틸러스와의 경기에서 박대한, 마쎄도의 골에도 불구하고, 2-3 패배를 기록하며 2연승 달성에 실패하고, 시즌 첫 패배를 기록했다.
제철가 더비로 주목을 받았던 이날 경기에서 전남과 포항은 경기 시작과 함께 치열한 몸싸움과 볼에 대한 집중력을 펼쳤다. 이날 경기의 치열함을 보여주듯이 양팀은 전반 7분여만에 한 골씩을 주고 받았다. 먼저 골을 기록한 팀은 포항이었다. 포항은 전반 6분 세트플레이 상황에서 하창래의 골로 앞서나갔지만, 전남이 곧바로 동점 골을 성공시켰다. 전반 7분 완델손이 왼쪽 사이드에서 올린 크로스를 박대한이 골로 연결시킨 것이다.
한 골씩을 주고 받은 두 팀은 이후에도 치열한 경기를 펼치며 승부에 대한 집착을 보였다. 전반 19분 포항의 득점 찬스에서 전남 수비와 골키퍼가 온 몸을 날렸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이후 전남은 전반 30분과 박준태와 전반 34분 완델손의 슈팅이 골문을 아쉽게 빗나가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전을 1-1 무승부로 마친 전남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상대에 앞서나가기 위한 움직임을 보인 덕분에 후반 7분 패널티킥을 선언 받았다. 박준태가 상대 골문 앞에서 저돌적인 드리블 돌파를 펼쳤던 덕분이다. 하지만, 키퍼로 나선 하태균이 골로 연결시키지 못하면서 전반전에서의 아쉬움이 후반전에서도 이어졌다.
아쉬움 속에서 부위기는 포항으로 점차 흘러가기 시작했다. 후반 13분 상대 강상우가 시도한 중거리 슈팅이 강하게 전남 골문을 흔들었다. 어느 골키퍼라도 막을 수 없을 만큼 잘 맞은 슈팅으로 전남은 1-2로 리드를 빼겼다. 분위기를 탄 포항은 연이어 전남의 골문을 노렸고, 후반 34분 포항의 제테르손에게 실점을 추가로 허용하고 말았다.
경기 막판 1-3로 포항에 끌려갔던 상황에서도 전남은 포기하지 않은 플레이를 펼치며 홈 팬들에게 달라지고, 포기하기 않는 전남 축구를 선보였다. 홈 팬들의 응원속에서 후반 39분 이유현의 좋은 크로스를 마쎄도가 헤딩 골로 연결시키면서 포항을 2-3으로 추격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전남에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다보니 추격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전남은 포항과의 경기에서 패했지만, 올 시즌 포기하기 않는 경기를 선보이면서 남은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완델손의 활약상이 눈부셨다. 전남은 이러한 상승세를 오는 17일(토) 16시 경남을 상대로 승리를 노린다.